글 묶음 분류: X의話

2021년의 여름은 유난히 아름다웠다.

2021년의 하늘은 유난히 맑았다. 블로그에 혼을 쏟기엔 2021년 여름은 날씨가 너무 좋았다. 시간의 화살은 늘상 빠르게 날아가므로, 지금 이 시간을 누리고 싶었다. 올 해는 맑은 날씨를 즐기며 오프라인에서 하는 취미생활들에 집중하고, 또 신사업을 꾸려나가며 회사 업무에 집중하다보니 특히나 시간이 더 빠르게 지난 듯 하다. COVID-19 백신도 맞았다

도네리카노 설정 기록

1. 후원과 관련한 잡담가장 강한 동기부여는 ‘결핍’이라고 한다. 필자에게도 그랬다. 하지만 이 ‘결핍’이라는 건 부정적 에너지에서 발생하는 동기부여이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부정적 에너지를 동기부여 에너지로 전환하는게 힘들더라.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으나, 이야기를 꺼내자니 괜히 재미 없는 필자의 인생한탄이 될거 같다. 아무튼 나이가 조금 들면서 부정적

정기 후원 기관 소개

글을 쓰면서 혹시 괜찮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시면 커피를 좀 구걸해 볼까 싶어 도네리카노 후원 링크를 만들었다. 그리고 도네리카노 후원 링크를 설정하면서 난 어디에 후원하고, 했었는가에 대해 한 번 쯤 정리해 봐야겠다 싶었다. 아마 많은 분들이 그렇겠지만 필자도 어찌어찌하다보니 경험을 많이 해 보고 싶던 20대, 30대에 여기저기에 봉사활동도 많이 다니고

과거의 게으름을 따라잡는 중

“블로그 새로 만드시더라고요? 잘 보고 있습니다. 근데 이제 QA 관련해서는 글 안 쓰시나요?” … 무척 부끄러운 질문을 받았다. 그 부끄러움은 내 현재의 게으름과 쌓아둔 과거 이야기들에서 기인한다.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필자의 과거를 따라잡는 중’이다. 이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에 먼저 해야 하는 고백이 있다. 필자에게는 사실 성격적 큰 단점이 있다. ‘

【斷想】 리더가 감싸줘야 할 「그릇」에 대하여

이 세상 거의 모든 사람들은 자기 직업에 진심일 거다.누구나 더 잘하고 싶고, 더 인정 받고 싶고, 자신의 기여도를 확인받고 싶어한다.어제보다 나은 오늘의 자신을 발견하면 누구나 기쁘다.그건 너무나도 당연한 인간의 ‘존재 확인의 욕구’에서 기인할 것이다. 모든 사람은 다르게 생겼다.누구는 키가 크고, 누구는 작다. 손의 크기, 발의 크기, 얼굴 생김새의

매일 글쓰기를 위한 스스로의 다짐

블로그를 멈춘건 2014년 말, 그리고 다시 블로그를 시작하기로 마음 먹은 건 2018년이었으나, 마음 먹은 대로 즉시 글쓰기가 되지는 않았다. 이후 써 나아갈 블로그의 형태와 앞으로 지속적으로 글쓰기를 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기획을 분리하고, 합치기를 몇 번. 그리고 나 혼자 쓸 글과 ‘인생의 친구들’과 함께 쓸 글들을 합치고, 분리하고, 분류하기를

인생의 취미들

취미 친구를 구함필자의 다른 글인 “나의 배움”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필자의 취미 생활은 그냥 필자의 배움의 확장일 뿐이다. 그중에 좋아라 하는 일은 ‘술과 수다’이니, 필자와 함께 이야기는 나누고 싶은 분들은 친구가 되어 필자에게 배움을 베풀어 주시기를 바라고, 또 바란다. 취미어릴 때는 “넌 취미가 뭐니?” 하면 그냥 남 듣기 좋은 소리를 했었더랬

나의 배움

이번 포스팅은 “배움” 카테고리를 런칭하며 떠오른 감상을 기록했습니다. 나의 배움배움에 대한 글들을 써 내려가다가 문득 그 모든 글들에 공통되게 어필해야 하는 점이 있다고 느껴져서 글을 정리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 글을 써 내려가다보니 막상 필자의 개똥(개인적인 똥통) 철학 이야기라 ‘배움’ 카테고리에 남겨 놓기도 적절치 않았다. 그래서 필자 소개 쪽으

내 블로그에 음악을 넣어보자 - SCM Music Player

블로그에 음악을 넣어볼까?본 블로그의 하단에는 SCM Music Player라는 음원 서비스가 탑재되어 있다. 대략 이렇게 생긴게 브라우저 하단에 위치해 있다. (아래는 캡쳐한 그림이다.) 처음엔 단순히 블로그에서 “싸이월드 때처럼 내가 듣고 싶은 음악들을 플레이해볼까?” 정도로 시작했는데, 검색해보니 SCM Music Player라는 오픈소스가 존재했다

내가 블로그를 다시 시작한 이유에 대한 재미없는 긴 이야기

그저 그런 이야기사실 “블로그를 다시 정리하자” 마음먹은 건 2017년이었다. 필자의 현재 블로그 아래쪽 CopyRight 부분에 1997년부터라고 쓰여 있는 바와 같이 필자는 HTML 3.0 시대에 웹개발을 공부하기 시작했고, 때는 1996년 가을이었다. 이후 Dynamic HTML이라는 HTML 기술이 흥할 때 처음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었고, 1997년